shortpost.AKE.kr

맨스티어와 뷰티풀너드, 한국힙합과 문화, 혐오와 당신

(해당 글은
'뷰티풀너드'라는 유튜브 채널은 원래부터 힙합에 관심이 있던 개그맨 둘이서 힙합을 하는 듀오 콘셉트의 캐릭터 그룹인 맨스티어를 만들어 콘텐츠를 만드는 것으로 점점 발판을 쌓아 올리기 시작한다.
Video preview
원래는 랩을 가지고 가벼운 콘텐츠를 하던 수준에 그쳤다. 그들의 랩과 관련된 첫 동영상들은 반응이 좋지 못했고, 그 뒤부터 콘셉트형 개그 콘텐츠를 통해 입지를 다지기 시작한다.
AK47까지는 분명히 씬에 옹호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개그맨이 재밌는 콘텐츠를 통해 힙합을 지속적으로 대중들에게 알리고 각인하는 모습은 래퍼들로써도 나쁘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
그 당시까지만 소수만 불편했지만 래퍼(플레이어)들의 메가믹스(여러 래퍼들이 단체로 곡에 참여하는 것) 참여와 같은 모습을 통해 리스너들 사이에서도 “잘못되었다”, “우리의 모습을 유쾌하게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 정도의 논란이 지속적으로 반복되어 왔을 뿐이었다.
하지만, 래퍼인 pH-1이 공연 중 공개적으로 불편함을 드러냈고, 그에 따라 곡 ‘Beautiful’을 내면서 이러한 논란을 수면 위로 드러내었다.
Video preview
디스 랩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가벼운 라이트 잽 한번 수준이 아닐까 싶을 정도의 가사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모습은 분명히 이전에 “버츄얼 유튜버와 힙합, 불편한 연결고리”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했던 그 당시와 언뜻 보기엔 비슷한 모습이지만, 각자의 선을 존중하고 물러났던 그 당시와 다르게 힙합이라는 문화에 애초에 관심이 있었던 둘이었고, 상당히 오랫동안 맨스티어라는 콘텐츠를 만들어온 그들이었기에 이러한 플레이어들의 반응에, 그들은 물러서는 대신에 존중이라는 이름의 정면 돌파를 선택한다.
(버츄얼 유튜버와 힙합, 불편한 연결고리는 아래 링크를 통해서 보시기 바란다)
🤔
버츄얼 유튜버와 힙합, 불편한 연결고리
Video preview
그리고 그 정면돌파는, 보기 좋게 댓글로 혐오를 양산해내고 있다.

뷰티풀너드가 잊고 있던 점, 파급력과 평소 본인들의 콘텐츠

'디스 랩 배틀'까지 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지만(무엇보다 pH-1의 음악은 나름 존중을 표하고 있어 디스로 보기에는 너무 가벼운 느낌이라고 생각한다. 미국 본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을 보면 더더욱.) 디스 랩 배틀이 되어버렸고, 다른 영상을 만들어 올리는 것보다 이러한 랩을 만들어 올리는 태도에 있어서, 힙합이라는 문화를 대하는 자세가 "이 사람들은 가볍지 않구나"라는 걸 알 수 있을 정도로 진지하다는 걸 알 수 있게 되었다.
평소 같다면 이 정도의 평가, 그리고 이 정도의 생각으로 분명히 끝났겠지만, 하필이면 이 디스 랩이 올라간 곳은 자신들의 8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브였고, 평소 본인들의 콘텐츠는 '특정 캐릭터를 만들어서 풍자하는 형태'였기에, 이러한 콘텐츠를 좋아하고 주로 소비하는 사람들은 이 디스 랩도 그렇게 판단하여 똑같은 형태로 소비를 시작한다.
사람들이 해당 콘텐츠를 받아들이는 지표 그 자체인 댓글은 상당히 질이 좋지 못한 댓글들이 다수 펼쳐져 있기에, 인용을 해오거나 가져올 생각을 딱히 하고 싶지 않다.
그렇기에, 디스 랩 배틀이라고 말하기에는 상당히 피와 오명으로 얼룩진 모양새로 흘러가고 있는 현 상황이 필자는 달갑지 않다.

간과할 수 없는, 한국 힙합씬의 오명

더콰이엇의 복무 중 공연 페이, 나플라의 복무 미이행, 일부 래퍼들의 거의 동일한 수준의 병역 면제 논란과 같은 군대문제.
절대 가볍게 볼 수 없는 국내 힙합씬의 그동안의 행적, 그리고 그들을 두둔하는 점에서는 언제나 "음악만 잘 만들어오면 된다"라는 기조 아래에 묵인해 왔던 태도는 완벽하게 부정당하고 있다.
현대 사회는 쉬운 정보 접근성과 그로 인한 사람들의 쉬운 의견 표출로 인해 어느 정도 인지도를 갖춘 사람들에게 어느 때보다도 더 빡빡하게 도덕성을 요구하고 있고, 도덕성을 갖추지 못한 이들에게는 온갖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노출도가 가장 높다는 대중매체인 TV에 나오지 않는 현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힙합에 관심이 없는 사람조차 "이런 힙합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라며 리스너들에게 거슬릴만한 말을 한마디씩 꺼내고 있는 상당히 불편한 상황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와중에, '힙합의 도덕적인 면은 버려둔 리스너들이 아닌 일반 대중들이 내리는 평가를 힙합씬이 온전히 수용할 수 있을까?' 란 생각을 하게 되었다.
힙합만 이 문제를 피해 갈 수 없다고 나는 단연코 생각한다. 나조차도 "대마정도야 뭐.."라고 생각해 왔지만, 이러한 도덕적 해이에 대한 부정을 거듭할수록 나 자신에 대한 의구심이 더 커져가는 상태가 되었다.
정치적인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꺼내오던 래퍼의 음주운전, 대마가 합법이 되어야 한다고 외치는 래퍼, 등등.. 이런 꼬리의 꼬리를 무니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을 것 같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다.
대중에게 멀어진 건 힙합이었다.
생각의 끝에 다다른 결론이었다. 그리고 대중의 선택을 받은 건 그 멀어진 힙합을 정면으로 미러링 하며 돈벌이로 삼고 있던 뷰티풀너드였다.
그렇기에, 이러한 힙합씬 내부의 "멋만 있으면 된다"라는 상황에서 "멋이 없다"라고 느끼고 있는 대중들의 반응을 지금 한 번쯤은 진지하게 맞닥뜨려야 하지 않을까.

모두에게 남은 고민들과, 마치며

뷰티풀너드는 사실상 본인들이 속히 ‘렉카’가 되는 이러한 상황이 창작을 떠나 사회적으로 옳은지 생각해보았으면 한다. 분명 본인들은 그런 의도가 없더라도,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상처를 받는다면, 그건 개그가 아니라 단순히 혐오가 된다.
힙합을 이해하고 존중하기에 맞디스곡을 냈다고 하더라도, 정작 본인들이 흉내 내고 있는 문화의 당사자들, 그것도 한두 사람도 아니고 여럿이 불편 해한다는 건, 본인들의 개그코드가 전혀 개그로써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안마를 할 때 힘을 적당히 주면 안마지만, 힘이 강하게 들어가면 아픔이 되고 폭력이 될 수 있다. 지금의 본인들은 80만 구독자라는 파급력 있는 유튜브와 그동안 올렸던 콘텐츠를 통하여 일방적으로 하위문화를 때려눕히는 모습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본인들이 그렇게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지금은 그렇게 굴러가고 있는 모양새임에는 틀림없다.
 
국내 힙합씬은 언더그라운드 문화, 서브컬처라는 정당성이라는 아래 너무 많은 것들을 그동안 묵인해 왔던 것은 아닌지 한 번쯤 생각해주었으면 한다. 그 어느 때보다 리스너들의 평가 수준은 낮아졌고, 단순히 힘든 랩, 단순히 음악만 좋으면 그만, 단순히라는 명분 아래 외부의 이미지를 거부해 오며 고인물화 되어가고 있는 본인들을 돌아보았으면 한다.
일반 대중들에게까지 다시 문화의 저변을 넓혀 전성기를 맞고 싶다면 예전의 버벌진트의 누명과 같은 음반 발매를 통해 해결할 것이 아닌, 대중들이 요구하는 그 기준에 맞추거나, 그럴 생각이 전혀 없다면 폐쇄적이고 '언더그라운드 문화' 그 자체던 그 규모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대로면 힙합씬의 정체기는 신예 혹은 아티스트 때문이 아닌 리스너들 때문에 올 수 있음을 알아주었으면 한다.
 
이 글을 읽는 당신이 이 모든 것들에 전부 해당되지 않는다면, 무조건적인 혐오에 나도 모르게 발을 담근 적이 있었는지 한번 돌아보았으면 한다.
자극적인 소재, 자극적인 내용, 자극적인 콘텐츠에 자연스럽게 더욱더 자극적인 내용들을 탐하고 갈구하는 것은 현재 SNS의 알고리즘 시스템과 사회 현상에 의하여 그럴 수 있지만, 그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당신은 혐오덩어리에 당신의 뇌는 혐오를 즐거움으로 인식하고 반복할 것이다.
혐오로 얼룩진 얼굴은 외면은 아름답더라도, 내면은 추악할 뿐이다.
 
badge